Home

배터리 전기 버스, 렌터카, 택시 보급을 위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함께 추진한 ‘배터리 (전기차) 리스’ 사업이 1년여 만에 좌초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제주도는 효율성과 지속가능성을 면밀히 따져 보지 않고 무모하게 뛰어든 결과다. 사업통상자원부, 제주도, 에너지공단과 시행 사업자인 특수목적법인의 사업 운영위원회는 지난 1월 12일 회의를 열어 중단키로 했다고 한다.

중단 사유는 ‘수요가 없었다’였다.

연합뉴스 보도를 보면, 배터리 교환형 전기 버스는 23대, 렌터카는 48대, 택시는 1대에 불과했으며 이 모두 목표치에 한참 미달되는 수준이었다.

[박철완의 IT 정담] ‘최순실 게이트’보다 심각한 정부주도형 배터리 사업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