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IT 역사에 길이 남을 갤럭시노트 7 사태가 이제 일단락되었다. 갤럭시노트 7 이상발화의 근본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채 말이다. 그런데도 일단락되었다고 평할 수 있는 까닭은 삼성전자가 내놓은 개선공약이 평균 수준을 넘어섰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고동진 사장은 원인 규명이 되었다고 발표했지만, 갤럭시노트 7 이상발화의 근본 원인은 미궁에 빠졌다는 게 필자 소견이다. 미궁에 빠진 이유는 마땅히 했어야 할 원인 규명 노력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제법 많은 배터리 관련 사고가 그러했듯, 이번 사태도 ‘원인 규명 실패’로 정리되었다. 갤럭시노트 7 이상발화 사태를 벗어나려는 삼성전자의 개선공약은 비교적 적절했으나, 마치 철저한 원인 규명의 소산인 양 받아들이기엔 상당한 무리가 있었다는 말이다. 삼성전자가 기초연구기관이 아니기에 어쩔 수 없는 일이기도 하다.

[박철완의 IT 정담] 원인 규명과 개선 공약의 갈림길에 선 삼성전자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