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신뢰 사회를 떠올리며

‘신뢰 사회’라는 말이 있다. 필자가 예전부터 지인들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신뢰 사회’라는 테제를 고민한 적은 있지만, 이미 제법 많은 사람이 다른 어감으로 쓴 전례가 있는 말이기에 그다지 새롭지는 않은 표현이다. 다만 필자가 ‘신뢰 사회’라는 표현을 쓸 때의 ‘신뢰’의 어원은 다른 제언들과 조금 다르다. 필자의 발상은 ‘신뢰성 평가’의 ‘신뢰성’이란 용어에 기원한 ‘신뢰’다. 혹자들의 이상적이고 몽환적인 유토피아적 개념과는 거리가 먼 공학적 성향의 발로다.

◆ 신뢰성, 사람들에겐 대개 낯선 이야기

필자가 쓴 신뢰성이란 개념은 이미 잘 정립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오용 사례가 자주 발견되며 그 중요성도 간과되기 일쑤이다.

[박철완의 IT 정담] 삼성 사태로 본 머나먼 신뢰 사회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