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이 시대의 후흑학, 한국 미래학의 태동과 성장
학문의 한 종류라 참칭하는 ‘미래학’의 바람이 거세다. 차마 학문이라 할 수 없을 정도로 조악함에도 무럭무럭 자라나 이 시대의 총아로 성장했다. 여기에 명함을 내밀지 못하면 행세도 못할 정도이며 추세로 보아 ‘미래한림원’이 곧 설립된다 해도 하나도 이상하지 않을 법한 게 ‘미래학’의 기세다. ‘학’이란 이름을 붙이기에 민망할 정도이지만, 스스로를 ‘학’이라 참칭하는 바, 그를 존중하여 필자도 ‘미래학’이라 호칭하며 이에 대한 ‘찬가’를 한번 불러 보기로 하겠다.

이 미래학은 원래 비인부전이었을지도 모른다. 워낙 비밀스럽고 고수들 사이에서만 전해내려오는 비기와도 같았다. 세간에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이들의 학맥 중 하나가 2000년대 초반에 드러나면서부터였다. 당시 여당 핵심 중 하나였던 이모씨가 그들의 데뷔작이라 할 수 있는 번역 도서 한 편에 추천사를 써주면서였던 듯 하다. 이모씨를 필두로, 제법 많은 정관계 인사들과 몇몇 언론사 데스크들이 모여 이 비기가 우리나라의 명운을 좌우할 나침반일 거라는데 의견의 일치를 보고 미래학자들과 함께 국제 학회 하나를 창건하기에 이른다.

[박철완의 IT 정담] 비밀의 학문 미래학, 그리고 4차 산업 혁명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