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4 악장 8절의 접근 방식과 분석과 거의 같이 쓰고 있습니다. 과거에 SK 내부 미팅에서 만났을 때도 이야기를 나눠보면 응용 분야에 상당한 약점을 갖고 있는 게 다케시타 상의 한계. 그래서 전기차 배터리에 대해서도 이해가 많이 떨어지는 수준. 내 책 ‘그린카 콘서트’에서 4년 전에 이미 접근했던 방식을 답습하는 수준이네요.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4090402101432781001&naver=stand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